뉴스그룹 > 오피니언 >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김진홍의 아침묵상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칼럼]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김진홍의 아침묵상
 
   · 게시일 : 2019-08-17 10:47:06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책 소개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2019-08-17

20190817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300.jpg제목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저자 시몬 페레스
번역 윤종록

오늘은 책을 한 권 소개합니다. 이스라엘의 전 수상이었던 시몬 페레스가 쓴 책으로 제목이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는 제목입니다. 윤종록씨가 번역하였습니다. 저자인 시몬 페레스는 93세에 타계하면서 숨을 거두기 일주일 전에 이 책을 탈고하였습니다.

이 책을 두레 가족 여러분들께 소개하는 것은 안팎으로 불경기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부딪히는 온갖 어려움을 극복하여 나가는 일에 지침이 될 수 있는 책이기 때문입니다.

이 책은 저자가 폴란드에 보낸 유년시절부터 시작하여 이스라엘로 이주한 후 절망적인 상황을 극복하여 나가며 나라를 세우고 수십 배가 넘는 적들에 둘러싸인 채 나라를 지켜 나가는 과정을 적나라하게 실감나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내가 이 책을 읽으며 생각하는 것은 나라의 장래를 염려하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란 생각이 들었기에 추천하는 것입니다.

이 책의 핵심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꿈꾸는 자가 역사를 만든다는 말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시몬 페레스와 그의 동지들은 희망을 가질 수 없고 꿈을 가질 수 없는 최악의 조건에서 오히려 꿈을 키웠습니다. 그리고 그 꿈을 역사로 만들어 나갔습니다.

책 중에 한 구절을 소개하겠습니다.

"큰 꿈을 따라 그 대가를 치르든가 다른 사람들에게 미움 받지 않고 무난하게 어울리기 위해 자신의 야망을 줄이거나 포기하든가 둘 중 하나다."

사람들 중에는 다른 사람들의 비난을 받지 않기 위해 자신의 소신을 감추거나 침묵합니다. 그런 사람들은 이 책을 읽을 자격이 없습니다. 그런 사람들은 자신이 처한 그 자리만 지키다가 역사의 뒤안으로 사라집니다. 시몬 페레스의 평생은 그런 사람들과는 전연 다른 형의 인물입니다.

그는 끊임없는 비난과 오해 속에서 꿋꿋하게 자신의 꿈을 실천하여 나갔습니다. 이 책은 그 이야기를 담은 책입니다. 두레 가족들이 꼭 읽기를 권하며 강추합니다.

20190817 동두천 두레마을의 트리하우스 800.jpg동두천 두레마을의 트리하우스

 
한교연, 한기총 10월말 안에 통합하기…
풍성한 한가위 인사
창조과학 전도 부흥세미나
한기총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서울시…
한기총 총무협의회 재15대 대…
“중부노회” 화합을 위한 비상대책…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기도회열…
■ 제 8회 시 힐링 디너 콘서트, 공지…
한몸 기도편지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며 ( 사도행…
 
BN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기독열린방송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인로1106(일신동) | 발행인 : 김재만| E mail: rlawoaks4332@hanmail.net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만     [개인정보취급방침]
| 연락처 : 010-5143-7009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The Christian Open Televis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