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룹 > 기독뉴스 > 습관적으로 잘못 쓰는 ‘신앙 언어’ 길잡이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기독교일반] 습관적으로 잘못 쓰는 ‘신앙 언어’ 길잡이
 
   · 게시일 : 2019-07-14 18:39:45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습관적으로 잘못 쓰는 ‘신앙 언어’ 길잡이

 - 의미는 알고나 사용합시다/ 예영커뮤니케이션

의미1.jpg


공동체마다 통용되는 특별한 언어가 있다. 교회도 마찬가지다. 저자는 교인들끼리만 통하는 언어를 ‘신앙 언어’로 규정했다. 하지만 신앙언어가 지닌 의미를 정확히 알지 못한 채 습관에 기대 사용하하는 이들이 많다. 본래 뜻과 다르게 사용할 때도 있다.

언어는 생각과 행동을 지배한다. 바른 신앙언어는 건강한 교회를 만드는 첩경이다. 저자가 엄선한 60개의 신앙언어는 교인들을 바른 언어생활로 안내한다.

‘예배는 드리는 걸까, 하는 걸까’같은 질문이 줄을 잇는다. ‘예배를 디자인하고 기획한다’는 언어엔 제동을 걸었다. “디자인하다 혹은 기획한다는 말을 (예배에) 사용한다면 그것은 순전히 인간의 행위 안에 (예배를) 제한하게 된다”는 게 저자의 판단이다.

‘교회당일까, 성전일까’란 질문과 해답도 눈길을 끈다. 저자는 “만일 교회당을 성전이라 말하고 믿는다면 이는 오해에서 비롯한 결과다. 교회당과 성전을 동일시하면 교회당에서의 일만 거룩하고 그 밖에서의 일은 세속적이라 간주하게 된다. 또 목회자의 권위가 부당하게 커진다”고 우려했다.

모든 문항엔 ‘묵상과 토의를 위한 질문’이 달려 있다. 소그룹 모임에서 교인들이 함께 책을 읽기에 편리하다. 책은 신앙언어뿐 아니라 교회생활도 친절히 소개한다. 교인과 목회자 모두에게 유익하다. 신학적 사유를 훈련하는 신학도들에겐 바른 언어와 건강한 교회문화를 연마할 기회를 제공한다.
 
"사람 찾기 어렵다"는 박근혜... 노무…
한교연, 한기총 10월말 안에 통합하기…
풍성한 한가위 인사
창조과학 전도 부흥세미나
한기총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서울시…
한기총 총무협의회 재15대 대…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기도회열…
“중부노회” 화합을 위한 비상대책…
■ 제 8회 시 힐링 디너 콘서트, 공지…
내 건강 내가 지킨다!건강 상식
 
BN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기독열린방송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인로1106(일신동) | 발행인 : 김재만| E mail: rlawoaks4332@hanmail.net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만     [개인정보취급방침]
| 연락처 : 010-5143-7009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The Christian Open Televis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