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룹 > 기독뉴스 > “성령운동으로 1% 미만 일본 복음화율 벽 넘어서자”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교계/교단] “성령운동으로 1% 미만 일본 복음화율 벽 넘어서자”
 
   · 게시일 : 2019-06-21 21:50:29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성령운동으로 1% 미만 일본 복음화율 벽 넘어서자

이영훈 목사, 일본오순절협의회 연수회 초청 받아 강의와 설교

 

오순절1.png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613일 일본하나님의성회 본부가 있는 도쿄 중앙성서신학교에서 열린 제22회 일본오순절협의회(JPC) 연수회에 초청을 받아 강연과 설교를 통해 보다 뜨거운 성령운동으로 일본 복음화 및 아시아 복음화에 헌신하자고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일본은 더 이상 부흥이 어렵다는 부정적인 생각을 버리고 우리도 기도하면 기적을 경험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으로 무장하여 뜨겁게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본오순절협의회는 일본 오순절 교단 교회들과 목회자들이 연합해서 구성한 모임으로 3년 전 이영훈 목사를 초청해 설교를 들은 후 이번에 다시 초청했다. 이영훈 목사는 오전 예배의 설교와 오후 세미나의 강의를 통해 성령의 역사는 우리를 주 안에서 하나 되게 하시는 것이라며 성령으로 충만할 때 교회와 우리 안에 큰 역사가 일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영훈 목사는 한국 교회가 기도를 통해 놀라운 부흥을 경험한 것을 가까이서 지켜본 일본 교회가 그리스도 중심으로 믿음 안에서 성령과 말씀으로 충만하고 주 음성에 따라 순종하면 부흥이라는 은혜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자신감을 불어넣고 복음화율 1%의 벽을 깨자고 기도의 불을 지폈다.


JPC 부의장 나가이 노부요시 목사는 우리에게 주신 첫 사명을 기억하고 일본 교회 성장을 위해 다시 한 번 일어나라는 격려의 메시지였다며 말씀을 통해 우리를 다시 일깨워주신 하나님께 감사했다.


이영훈 목사는 세미나 강연을 통해 초대교회가 박해를 이겨내고 로마의 국교로 공인되기까지, 그리고 기독교의 쇄락과 종교개혁, 20세기 초에 일어난 오순절 성령운동까지의 역사를 되짚어보는 시간을 갖고 오순절 운동은 방언과 신유의 역사 뿐 아니라 구제와 사회구원에도 적극 참여했다면서 하비 콕스의 말을 인용 “21세기는 오순절 성령운동의 시대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오순절2.png


 
‘생명키트(Life Kit) 화재…
"사람 찾기 어렵다"는 박근혜... 노무…
한교연, 한기총 10월말 안에 통합하기…
풍성한 한가위 인사
창조과학 전도 부흥세미나
한기총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서울시…
한기총 총무협의회 재15대 대…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기도회열…
“중부노회” 화합을 위한 비상대책…
■ 제 8회 시 힐링 디너 콘서트, 공지…
 
BN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기독열린방송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인로1106(일신동) | 발행인 : 김재만| E mail: rlawoaks4332@hanmail.net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만     [개인정보취급방침]
| 연락처 : 010-5143-7009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The Christian Open Televis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