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룹 > 기독뉴스 > 이영훈 목사 모친, 김선실 목사 하나님의 품에 안기다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기독교일반] 이영훈 목사 모친, 김선실 목사 하나님의 품에 안기다
 
   · 게시일 : 2018-03-07 17:18:01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이영훈 목사 모친, 김선실 목사 하나님의 품에 안기다


환송예배2.JPG

-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 이영훈 목사 모친, 김선실 목사 뉴저지에서 부르심 받아

- 순복음의 큰 기둥, 김선실 목사, 그 긴 여정을 마치고 항년 89세로 타계하다

 

세계적인 여의도순복음교회의 담임 이영훈 목사의 모친, 김선실 목사가 지난 5(현지시간)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향년 89세로 타계했다.

 

김선실 목사의 천국환송예배(Funeral Service)는 미국 뉴저지 베다니연합감리교회(담임 이기성 목사)에서 드려졌다. 이날 예배는 이춘섭 장로의 기도, 베다니연합감리교 성가대의 추모찬양이 이어진 후, 이정환 목사(뉴저지순복음교회)오직 예수님’(16:7-13)이란 제목의 설교로 진행이 되었다.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와 유가족 모두 큰 위로와 은혜를 받았으며, 한국의 조문단 및 순복음북미총회 임회원 및 한인 성도등 약 천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치러졌다.

 

6일 오전 930분에는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와 순복음세계선교회북미총회 주관으로 뉴저지순복음교회에서 발인예배가 이어졌고, 오전 11시에는 남편 이경선 장로가 안장되어 있는 레스트랜드 메모리얼 파크에서 하관예배가 드려졌다.

 

또한, 예배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세균 국회의장, 김진표 국회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 곽선희 목사(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 전명구 감독(감리교 감독회장), 김필수(구세군 사령관), 방상훈(조선일보 사장), 홍석현(중앙홀딩스회장), 임성빈(장신대 총장) 등 정·재계, 교계 인사들 등 사회 각 계층에서 애도의 물결이 끊이질 않았다.

 

이영훈 목사는 어머니께서는 한 평생 기도로 저희 자녀들을 양육해 주셨다. 기도의 힘으로 형님은 장로님이 되셨고, 저와 동생은 주의 종이 되었다. 위독하셔서 급히 미국에 왔을 때, (어머님께서) 하신 말씀이, 끝까지 십자가 복음 증거 하다가 천국에서 만나자고 당부하셨다며 평소 어머니께서 말씀하신 겸손하라는 말씀에 따라 겸손의 종, 기도의 종이 되어 어머니의 신앙의 발자취를 따라 사랑과 감사가 넘치는 충성된 종이 되겠다며 말하고, 한국과 미국 전역에서 장례식에 참석한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선실 목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강력한 성령체험을 경험한 후, 매일 노방 전도와 축호전도로 전도 활동에 매진하였으며, 매년 100명 이상을 교회에 등록시킨 전도 왕이었고, 1980년 미국으로 이민한 뒤에는 중국선교에서 헌신하였다. 지난해에는 미국 뉴저지 상록회가 수여한 장한 어머니 상을 수상했다.

 
창원IPA갤러리 30일까지 김관수 초대전
옥한흠목사 명설교
동방현주, 첫 라이브 콘서트
나누고 섬길 때 누리는 기쁨, 뭄바…
[경향신문] 성완종 단독 인터뷰 “사…
장태봉목사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순…
어린이/노인/장애인 등 교통약자 사고…
예물 브랜드 '트리샤' 갤러리, …
피종진목사 주일설교
오기만 하면 누구나 변화하는 수원흰…
 
BN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기독열린방송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인로1106(일신동) | 발행인 : 김재만| E mail: rlawoaks4332@hanmail.net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만     [개인정보취급방침]
| 연락처 : 010-5143-7009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The Christian Open Televis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