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룹 > 기독뉴스 > 한교연 총무협의회 새회장에 진동은 목사 선출
기사제보   |   회사소개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교계/교단] 한교연 총무협의회 새회장에 진동은 목사 선출
 
   · 게시일 : 2019-10-31 10:30:35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한교연 총무협의회 새회장에 진동은 목사 선출

- 분열과 갈등을 넘어 화해와 중재자로서의 사명에 충실하기로

 

진동운목사.jpg
▲ 한교연 총무협 진동은 회장  

 


한국교회연합 총무협의회 제9차 총회가 지난 29일 대한예수교장로회 개혁 전주측 총회사무실에서 개회되어 회장에 진동은 목사(사단법인 환경단체협의회)를 선출하고, 화해와 중재자로서의 사명에 충실하기로 했다.

동 협의회는 분열과 갈등, 진영싸움으로 얼룩진 우리사회와 한국교회에서, 화해자로서, 중재자로서 국민통합과 하나의 한국교회를 위해 헌신하는 총무들이 될 것을 다짐했다. 또한 한국교회연합이 연합단체로서 한국교회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다. 또 한교연중심의 연합단체 통합 추진, 색깔이 분명한 한교연 총무회를 만들어 나갈 것을 결의했다.

특히 동 협의회는 건강한 국가와 교회를 위해 기도운동을 전개해 나가기로 하는 한편,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를 위한 운동과 교단의 교류를 추진, 친목을 도모키로 했다. 또 동성애를 비롯한 차별금지법 등을 저지해 한국교회의 생태계를 건강하게 만들어 나가는데 교단간의 현력을 도모키로 했다.

이날 회장에 선출뒨 진동은 목사는 “오늘 한국사회나, 교회는 분열과 갈등으로 인해 진영싸움으로 번져 나가고 있다. 이런 때 교단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는 총무들은 중재자로서, 화해자로서의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 이것이 바로 예수님의 가르침이며, 교훈이다‘면서, ”한국교회는 한 하나님, 한 예수님, 같은 성경과 찬송을 보면서 분열될 이유가 없다. 한국교회연합에 소속된 단체와 교단이 먼저 하나되는 운동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선출된 임원은 다음과 같다.

△회장=진동은 목사 △부회장=맹상복 목사 윤경원 장로 강명이 목사 △서기=주문규 목사 △회계=윤영숙 목사 △회록서기=조준규 목사 △감사=강동규 목사 이영한 장로.
 
한교연, 한기총 10월말 안에 통합하기…
풍성한 한가위 인사
창조과학 전도 부흥세미나
한기총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서울시…
한기총 총무협의회 재15대 대…
“중부노회” 화합을 위한 비상대책…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기도회열…
■ 제 8회 시 힐링 디너 콘서트, 공지…
한몸 기도편지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며 ( 사도행…
 
BN회사소개  |  인사말  |  공지사항  |  기자명단  |  조직도  |  광고안내  |  후원안내  |  광고지역본부문의  |  기자실
기독열린방송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인로1106(일신동) | 발행인 : 김재만| E mail: rlawoaks4332@hanmail.net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만     [개인정보취급방침]
| 연락처 : 010-5143-7009 |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The Christian Open Televisio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